‘충주 예술의 전당 건립’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향후 현상공모 등 절차에 의거 본격 추진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7/05 [15:19]

‘충주 예술의 전당 건립’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향후 현상공모 등 절차에 의거 본격 추진

충주신문 | 입력 : 2019/07/05 [15:19]

 

▲ 충주시문화회관     © 충주신문

 

충주시가 지역민들의 공연문화 욕구 등 고품격 문화수요에 대응하고자 3년간 공을 들여온 예술의 전당 건립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본격화 될 전망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 1985년 건축된 충주문화회관은노후되고도로와 인접한 문화재보호 구역에 위치하여 리모델링에 기술적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해 2016년부터 새로운 예술의 전당의 건립을 추진해 왔다.

 

이에 시는 충주시 호암동 967번지 일원의 충주종합운동장 2단계 부지에 총사업비 378억 원을 들여 부지면적 7500㎡에 1100석 규모의 대공연장과 연습실, 분장실, 부대시설 등을 갖춘 연면적 8621㎡의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의 예술의 전당을 오는 2022년까지 신축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예술의 전당 건립부지를 충주종합운동장 2단계 부지로 선정해 사업비를 최소화하고 주차장과 조경 및 휴게 공간 등을 별도로 마련하지 않아도 될 뿐만 아니라 시유지의 효율적인 활용으로 부지매입비를 절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예술의 전당이 건립되면 충주종합운동장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그동안 34년이 지나 노후화된 문화회관이 열악하여 충주시민들의 문화향유 실현에 한계가 있었다”며, “충주시 재정을 최대한 아껴, 아름답고 멋진 프로시니엄 예술의 전당을 건립함으로써 시민들의 삶 속에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역구 이종배 국회의원도 “예술의 전당 건립으로 열악했던 문화기반시설을 개선해 시민들의 삶에 문화로 가치를 더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충주 곳곳에 문화향기가 더해지도록 문화시설 국비 확보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앙재정 투자심사에서 걸림돌이었던 현 충주문화회관 활용방안과 관련해서는 충주가 유네스코 아동친화도시 인증도시에 걸맞는어린이문화회관으로 리모델링하여 어린이들의 꿈을 키우는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인정받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소태면, 2019 수도권 농산물 직거래 장터 ‘완판’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