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토종붕어 치어 대량생산 방류

생태계 회복을 위해 어업인들도 발 벗고 나서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7/16 [15:54]

충주시, 토종붕어 치어 대량생산 방류

생태계 회복을 위해 어업인들도 발 벗고 나서

충주신문 | 입력 : 2019/07/16 [15:54]

 

 

충주시가 내수면 생태계 회복을 위해 7월 8일부터 4일간 충주호와 호암지에 토종붕어 치어 80만 마리를 대대적으로 방류했다.

 

이날 방류한 토종붕어는 수산자원 조성사업에는 어업인들이 동참하여 4월부터 칠금동에 치어 양식장을 조성하고 충청북도 내수면산업연구소에서 자어를 보급 받아 4cm이상 자랄 때 까지 직접 기른 것이다.

 

또한, 호암지의 생태계 회복을 위해 7월 3일 가물치와 메기를 방류하여 외래어종의 개체수를 줄이고, 토종어류인 붕어를 방류하여 건강한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

 

붕어는 수중생태계 먹이 피라미드의 중간단계인 허리부분에 위치하고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나, 붕어 자원이 급감하고 육식성 어류가 과밀 번식하여 수생태계 기 현상을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치어방류를 통하여 내수면 어족자원 증식과 수중 생태계 균형유지에 크게 기여함은 물론, 어업인 소득증대와 많은 낚시인들이 충주를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엄정면주민자치위원회, 원곡천 환경정화활동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