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취락지구 지구단위계획 정비로 주거환경 개선

5개 취락지구 지구단위계획 정비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7/16 [16:06]

충주시, 취락지구 지구단위계획 정비로 주거환경 개선

5개 취락지구 지구단위계획 정비

충주신문 | 입력 : 2019/07/16 [16:06]

 

 

충주시는 6월 26일 시청 중앙탑 회의실에서 열린 충주시 제2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도촌지구 등 5개소 지구단위계획’ 변경결정 심의안건이 원안가결 됐다고 밝혔다.

 

이번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대상지는 1994년부터 2005년까지 주거형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된 지역으로 금가면 도촌지구, 수안보면 수회지구, 대소원면 독정·만정지구, 중앙탑면 탑평1지구 등 총 5개 지구이다.

 

해당 지구는 주변여건의 변화에 불부합된 시설로 인해 주민불편 민원이 빈번한 지역이었다.

 

이에 따라 충주시는 기존 계획된 일부 불합리한 기반시설 정비 및 주민민원 사항을 검토하고, 건축물의 허용용도 및 규모 계획 등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충주 취락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결정’을 추진하게 됐다.

 

시는 그 동안 불합리한 규제로 불편이 초래된 시설을 과감히 정비하고 체계적·계획적 관리를 통해 주민들을 위한 주거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주요 정비내용은 사유재산 보호를 위한 도로계획 변경, 공원 및 주차장 변경, 기존건축물에 대한 특례신설 등 불합리한 시설에 대한 총체적 정비를 포함하고 있다.

 

특히, 시는 주민설명회 및 주민열람공고를 통해 주민의견을 최대한반영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향후에도 비도시 주민불편해소 및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지역 내 지구단위계획 구역을 재정비하여 쾌적한 주거환경 및 주민불편을 해소하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가결된 변경결정(안)은 주민공람과 부서의견청취 후 충주시(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거쳐 7월 19일 결정변경 및 지형도면고시되면 법적효력이 발생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위생단체협의회, 불우이웃돕기성금 쾌척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