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내포긴들체험마을, 행복마을만들기 콘테스트 전국대회 진출

8월 8일, 전국대회 본선에서 20개 팀과 열띤 경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8/09 [14:56]

충주 내포긴들체험마을, 행복마을만들기 콘테스트 전국대회 진출

8월 8일, 전국대회 본선에서 20개 팀과 열띤 경쟁

충주신문 | 입력 : 2019/08/09 [14:56]

 

 

충주시는 신니면 내포긴들체험마을이 제6회 행복마을만들기 소득·체험분야로 전국 본선에 진출했다.

 

2014년 시작된 행복마을만들기 콘테스트는 주민 주도의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마을 만들기 활동을 장려해 활력 넘치는 마을 분위기를 조성하고, 우수 마을 사례 공유를 통해 지역 발전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대회이다.

 

콘테스트는 소득·체험, 문화·복지, 경관·환경 농촌만들기 캠페인 등 총 4개 분야로 나눠 진행된다.

 

콘테스트는 1차 평가로 시군대표 추천, 2차 평가로 시도 대표선발, 3차 평가 현장심사, 4차 평가 콘테스트 등 총 4단계 과정을 거쳐 우수 마을을 선정한다.

 

2018년 아쉽게 본선에 진출하지 못한 내포긴들체험마을은 1년 동안 열심히 준비한 끝에 7월 17일 열린 농식품부의 현장평가에서 호평을 받고 최우수 마을로 선정돼 본선 경연에 참가할 자격을 얻었다.

 

내포긴들체험마을은 8월 28일 열리는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열리는 전국대회 본선에서 그동안 행복마을로 발전하게 된 계기와 활동들을 특색 있는 퍼포먼스로 선보이며 전국대회 본선 진출팀 20개 팀과 열띤 경쟁을 펼치게 된다.

 

이창희 농정과장은 “이번 콘테스트는 긴들내포체험마을뿐만 아니라 충주시 농촌마을 공동체를 활성화하고 결속을 다지는 좋은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포긴들체험마을이 중앙 콘테스트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콘테스트 분야별 (1위) 대통령상에는 40백만 원, 국무총리상 30백만 원, (2위) 20백만 원, (3위) 15백만 원, (4위~5위) 10백만 원의 시상금과 영예를 얻게 되며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 신청 시 가점과 함께 최고 10억 원까지 지원을 받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엄정면주민자치위원회, 원곡천 환경정화활동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