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019 소각 산불 없는 녹색마을’ 2개 마을 선정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적인 서비스 제공으로 주민 만족도 향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8/21 [11:56]

충주시, ‘2019 소각 산불 없는 녹색마을’ 2개 마을 선정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적인 서비스 제공으로 주민 만족도 향상

충주신문 | 입력 : 2019/08/21 [11:56]

 

 

충주시는 산림청이 주관한 ‘2019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사업에서 살미면 재오개마을과 동량면 마흘마을이 각각 우수 마을에 선정돼 녹색마을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사업은 봄철 산불 발생의 주원인인 농·산촌 지역의 불법소각을 막기 위해 산림청 주관으로 지난 2014년 처음 도입됐다.

 

8월 7일 시에 따르면 올해는 충청북도 11개 마을이 ‘소각산불 없는 우수 녹색마을’로 선정됐으며 그 중 충주시는 2개 마을이 선정됐다.

 

시는 ‘2019년 소각산불 없는 충주시’를 만들기 위해 목재파쇄기 2대 및 산불전문 진화대원 연인원 530명을 동원해 산림과 연접된 100m이내의 산림 인접지 인화물질 사전 제거사업 등을 실시했다.

 

그 결과 119농가 85.5ha에 대해 과수전지목, 고추대, 농산폐기물 등을 사전에 제거함으로써 불법소각으로 인한 산불은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에 충주지역 205개 마을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중에 201개 마을이 녹색마을을 실천을 위한 서약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에 녹색마을로 선정된 재오개마을과 마흘마을은 마을 이장을 중심으로 주민 전체가 ‘논·밭두렁, 농산폐기물, 기타 생활쓰레기 등 소각 안 하기’에 동참해 한 건의 산불도 발생하지 않았으며, 기동단속 시 불법소각도 적발되지 않는 등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서약을 성실히 이행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산불예방에 대한 관심과 불법 소각행위 근절을 위한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해 산불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조길형 충주시장, 추석 연휴 근무자 격려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