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중원산업단지 화재 수습 200여명 투입 ‘총력’

피해자 무료법률상담 및 심리상담 지원 등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9/04 [11:20]

충주시, 중원산업단지 화재 수습 200여명 투입 ‘총력’

피해자 무료법률상담 및 심리상담 지원 등

충주신문 | 입력 : 2019/09/04 [11:20]

 

 

충주시는 지난 8월 30일 오후 11시50분경에 발생한 중원산업단지 화재·폭발사고 수습을 위해 긴급 복구인력을 투입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9월 3일 총 200여명(공무원 30명, 소방서 19명, 경찰서 15명, 자율방재단 15명, 자율방범대 10명, 의용소방대 12명, 인근주민 30명 등)으로 실종자 합동수색팀을 구성하고 실종자 가족과 합동으로 현장 수색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수색은 중원산단 화재로 인한 실종자를 신속하게 찾아내고, 피해상황 파악 및 농지에 날아온 판넬 단열재와 같은 잔여물을 처리하는 등의 복구작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합동수색팀은 수색인력 투입과 함께 포크레인을 동원해 화재 잔해를 제거하고, 공장주변과 외곽지 등에서 실종자 수색활동을 펼쳤다.

 

또한, 태풍이 북상하며 긴 장마가 이어질 것이 예보됨에 따라, 사고 현장에서 화공약품이 유출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1차적으로 빗물을 가두는 공사가 진행 중이다.

 

시는 약 7000톤의 빗물을 저장할 수 있는 시설을 마련해 화공약품 유출로 인한 2차 피해를 사전에 완벽하게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충주시는 피해자들을 위한 무료법률상담과 심리상담도 지원한다.

 

시는 법무부 소속 변호사가 지자체에서 무료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법률홈닥터와 연계한 무료법률상담을 실시하여, 사고로 인해 큰 어려움에 처한 피해자 가족들이 직접 처리하기 어려운 법률문제를 적극적으로 돕는다는 계획이다.

 

무료법률상담은 현장 방문으로 진행되며, 피해자 가족은 산재보험을 통해 배상받는 내용 안내, 경찰조사 과정에서의 증인 진술서 작성 등을 상담 받을 수 있다.

 

현장 상담 후에는 지속적으로 피해자 가족과 연락을 유지해 필요한 법률 서비스도 이어갈 예정이다.

 

아울러, 인근 마을회관에서는 심리적·육체적인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자 및 실종자 가족들을 위한 재난심리상담을 실시해, 피해자 가족들이 심리적인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왔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시 차원에서 가능한 인력과 행정적 지원을 최대한으로 투입해 더 이상의 피해를 완벽하게 차단하고, 빠른 시일 내에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조길형 충주시장, 추석 연휴 근무자 격려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