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기업형 폐기물 불법투기 어림없다

감시요원 20명 배치, 취약시간대 집중 예찰활동 강화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9/15 [13:16]

충주시, 기업형 폐기물 불법투기 어림없다

감시요원 20명 배치, 취약시간대 집중 예찰활동 강화

충주신문 | 입력 : 2019/09/15 [13:16]

 

 

충주시가 지난 7월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을 선포한 데 이어 기업형 불법폐기물 근절을 위해 강력하고 효율적인 단속을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시는 불법투기 감시요원 20명을 선발해 읍‧면지역에 배치해 폐기물 불법투기 예찰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밝혔다.

 

시는 효율적인 예찰을 위해 지난 7월부터 충주 전역을 대상으로 불법투기 우려지역 전수조사를 완료하고 중점 감시활동을 펼쳐왔다.

 

이번에 투입된 불법투기 감시요원들은 불법투기 우려지역에서 집중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투기 활동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취약 시간대에 잠복근무를 실시하는 등 불법투기자들을 완벽 차단하기 위한 촘촘한 감시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 이후 우리마을지킴이 구성, 시민결의대회 전개, 포상금 확대 등 여러 가지 특수시책을 추진한 결과 불법투기에 대한 시민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 악질적인 기업형 환경범법자 폐기물은 생활 적폐 범법자로 간주하고 수사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끝까지 추적해 엄중한 책임을 묻을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충주시는 폐기물관리법을 위반한 시 발주사업 2개소에 대해서도 행정처분을 실시하는 등 내부적으로도 엄격한 단속을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며 불법폐기물 근절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수안보새마을협의회, 개천절 앞두고 태극기 게양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