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추석 명절 전후 가축전염병 유입 차단 방역 강화

해외여행객 및 귀성객 대상 아프리카돼지열병(ASF) ‧ 구제역 차단방역 홍보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9/15 [13:57]

충주시, 추석 명절 전후 가축전염병 유입 차단 방역 강화

해외여행객 및 귀성객 대상 아프리카돼지열병(ASF) ‧ 구제역 차단방역 홍보

충주신문 | 입력 : 2019/09/15 [13:57]

 

충주시가 추석명절을 맞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및 구제역 등 재난성 가축전염병의 유입차단에 나선다.

 

시는 추석 명절을 전후해 인구 이동으로 인한 가축전염병이 유입‧전파될 위험성이 증가함에 따라 양돈농가 일제소독과 함께 해외여행객과 귀성객을 대상으로 홍보 캠페인을 가졌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중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에서 발생한데 이어 최근 필리핀에서도 발생되었다는 공식보고가 있었으며, 구제역 역시 중국과 러시아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는 추석 연휴기간을 전후해 9월 10일과 17일을‘축산농가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여 지역 내 전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일제소독을 추진한다.

 

또한 9월 11일 충주공용버스터미널에서 귀성객을 대상으로 고향방문 기간 동안 축산농가 방문 자제 및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금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및 구제역 차단방역 홍보 리플렛을 배포하는 등 한돈협회와 합동으로 홍보캠페인도 펼쳤다.

 

시 관계자는 “축산농가는 연휴기간동안 내‧외부 소독은 물론 기르는 가축에 대한 예찰에도 소홀하지 않는 등 차단방역에 철저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수안보새마을협의회, 개천절 앞두고 태극기 게양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