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대소원면 주민자치위-한국교통대, 상생 협약 체결

주민과 대학교의 상생과 발전을 위한 협약 체결로 윈-윈(win win)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10/14 [14:31]

충주시 대소원면 주민자치위-한국교통대, 상생 협약 체결

주민과 대학교의 상생과 발전을 위한 협약 체결로 윈-윈(win win)

충주신문 | 입력 : 2019/10/14 [14:31]

 

 

충주시가 지역 주민들과 대학이 상생 발전하는 새로운 장을 개척해 가고 있다.

 

충주시 대소원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장기용)는 10월 14일 대소원면사무소에서 한국교통대 LINC+사업단(단장 정주용)과 지역상생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대소원면 주민자치위원회와 한국교통대학교 LINC+사업단(지역상생협력단)이 협력해 지역주민에게 행복한 삶의 기회를 제공하고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지역 특화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이뤄졌다.

 

대소원면 주민자치위원회와 한국교통대학교 지역상생협력단은 협약을 통해 상호 간에 긴밀한 신뢰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대소원면만의 강점과 특색을 살릴 수 있는 지역 특화 사업의 발굴과 추진에 힘을 합칠 예정이다.

 

한국교통대학교 LINC+사업단 지난 6월 4일 출범식을 갖고 지역사회 및 기업 맞춤형 산학협력을 통한 지역의 글로벌 경쟁력 만들기에 힘써 온 단체로서, 자동차부품 전문기업 직무설명회 개최, 충북 중소기업 기술지원단 운영, 이동과학체험관 운영 등 지역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장기용 대소원면 주민자치위원장은 “한국교통대와 대소원면주민자치위원회가 함께 상생하고 협력하는 협약식을 체결하게 되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학과 주민자치위원회가 소통해 함께 발전해 갈 수 있는 사업을 구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자유총연맹 목행용탄동분회, 취약계층에 전기매트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