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실 직원들, 충주 재오개마을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국무총리실 직원 및 가족 100여명 참여, 사과 및 고구마 수확 도와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10/28 [16:04]

국무총리실 직원들, 충주 재오개마을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국무총리실 직원 및 가족 100여명 참여, 사과 및 고구마 수확 도와

충주신문 | 입력 : 2019/10/28 [16:04]

 

 

본격적인 수확시기를 맞아 국무총리실 가족들이 충주시 살미면 재오개마을(이장 이종예)을 찾아 농촌일손 돕기에 나섰다.

 

정운현 총리비서실장을 비롯한 국무총리실 직원과 가족 100여명은 10월 26일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오개마을 최희자씨 과수원과 이혁선씨 고구마 농가를 각각 방문해 사과와 고구마 수확에 힘을 보탰다.

 

또한, 직접 수확한 사과와 사과즙, 꿀 등 마을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구입해 농가 소득에도 도움을 줬다.

 

정운현 총리비서실장은 “한 해 농사의 결실을 맺는 수확의 시기에 농촌 일손을 돕게 돼 매우 보람있다”며, “앞으로도 재오개마을과 농산물 직거래 행사, 농촌일손 돕기 등 다양하고 지속적인 교류활동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인돈 살미면장은 “바쁜 국정업무에도 불구하고 재오개마을을 찾아 농촌 일손을 도와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오늘 일손돕기를 통해 농민과 직접 소통하며 농촌의 어려운 현실을 공감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무총리실은 지난 2011년 재오개마을과 1사1촌 자매결연을 맺은 후 매년 지역특산물 직거래, 농번기 일손돕기 등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자유총연맹 목행용탄동분회, 취약계층에 전기매트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