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음악창작소, ‘퇴근길 JAZZ(재즈) 콘서트’ 공연

충주·청주 재즈 교류 공연, 11월 6일 오후 7시 창작소 뮤지트 홀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11/04 [09:20]

충주음악창작소, ‘퇴근길 JAZZ(재즈) 콘서트’ 공연

충주·청주 재즈 교류 공연, 11월 6일 오후 7시 창작소 뮤지트 홀

충주신문 | 입력 : 2019/11/04 [09:20]

 

 

충주음악창작소는 11월 6일 오후 7시 창작소 뮤지트 홀에서 ‘퇴근길 JAZZ(재즈) 콘서트’를 갖는다.

 

‘퇴근길 JAZZ 콘서트’는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2019 음악창작소 프로그램 운영 지원」 공모에 선정돼 진행하는 ‘이판사판 콘서트’ 다섯째 판으로 기획된 공연이다.

 

이번 ‘퇴근길 JAZZ 콘서트’는 충주재즈협회(회장 이창훈)와 청주재즈협회(회장 박주현)의 재즈 교류 공연으로 충북 내 유명 재즈 아티스트들의 무대로 꾸며진다.

 

특히, 이번 교류 공연을 위해 각 협회에서는 자체적으로 준비한 창작곡과 새로운 방식으로 편곡한 유명 스탠더드 넘버(standard number)들을 관객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충주재즈협회는 웅장한 재즈 자작곡 ‘The Coming Age(마지막 때)’를 들려주고, 청주재즈협회는 ‘The Galaxy(은하계)’라는 펑키한 재즈 자작곡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어 두 협회의 합주로 불후의 명곡 ‘Route 66’으로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2017년 설립된 충주재즈협회는 충주시민의 수준 높은 문화예술 향유를 목적으로 매년 ‘해설이 있는 재즈 음악회’와 ‘찾아가는 음악회’ 등 활발한 공연으로 대중과 소통하고 있으며, 2013년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창립된 청주재즈협회는 청주의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다양한 공연으로 활동하고 있다.

 

충주음악창작소 관계자는 “충주와 청주 재즈협회 첫 교류 공연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두 협회의 첫 합동 공연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여 충북 지역 내 재즈 음악 산업 발전에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퇴근길 JAZZ 콘서트’는 지친 일상에서 퇴근 시간 재즈가 주는 여유로운 휴식을 느끼고 싶은 충주시민들을 위해 선착순 전석 무료초대로 진행되며 공연 관련 문의는 충주음악창작소(☎ 842-5909)로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생활개선 충주시연합회, 직접 만든 동치미 나눔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