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자정 결의대회 가져

신생아 학대사건 예방대책 및 건강관리사 역량강화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11/11 [16:30]

충주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자정 결의대회 가져

신생아 학대사건 예방대책 및 건강관리사 역량강화

충주신문 | 입력 : 2019/11/11 [16:30]

 

 

충주시는 11월 7일 저녁 6시30분 시청 예성교육실에서 지역 내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를 대상으로 신생아 돌봄 서비스에 대한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는 최근 타 지역에서 발생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에 의한 신생아 학대 사건 등과 관련해 예방대책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모신생아건강관리사’는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증진 및 산후조리 등을 위해 각 가정에 파견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날 교육은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전문강사를 초빙해 심도 깊은 양질의 교육으로 진행해 참여 건강관리사들의 호응을 얻었다.

 

교육의 주요 내용은 △신생아 특징 케어방법 업무전반에 대한 내용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사 학대사건 보도 내용 청취 △산모 신생아 건강지원사업 결의문 낭독 △현장 사례별 문제인식 및 해결방안 논의 등으로 구성했다.

 

특히, 이날 교육에 참석한 건강관리사들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내 가족을 돌본다는 마음가짐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다짐했다.

 

아울러, 각 가정을 방문했을 때 건강관리사에게 집안의 허드렛일 등 잡다한 일을 시키는 사례가 빈번해 아이 돌봄에 소홀할 수 있으니 지양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건강관리사들에 대한 스트레스교육 및 질환예방관리 등 교육을 실시하여 시민에게 보다 안정되고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8년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4곳의 돌봄 서비스 제공기관에서 60여명의 건강관리사들이 활동 중이며 570여명의 산모와 신생아가 산후 서비스를 이용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북도농업기술원 “초가집을 염색하는 것 같아요”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