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ASF 매개 야생멧돼지 잡자” 상설포획단 확대 운영

상설포획단 50명으로 증원, 11월 18~24일까지 집중포획 기간 운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11/15 [09:42]

충주시, “ASF 매개 야생멧돼지 잡자” 상설포획단 확대 운영

상설포획단 50명으로 증원, 11월 18~24일까지 집중포획 기간 운영

충주신문 | 입력 : 2019/11/15 [09:42]

 

 

충주시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 매개체로 알려진 야생 멧돼지 포획을 강화하기 위해 야생멧돼지 상설포획단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11월 15일부터 2020년 2월까지 멧돼지 포획활동을 위해 기존 32명의 상설포획단을 추가로 50명까지 늘리기로 했다.

 

또한 11월 18일부터 24일까지를 집중포획 기간으로 정해 야생멧돼지 포획에 나설 계획이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멧돼지, 사육돼지 등 돼지만 감염되는 전염병으로 통상 15일의 잠복기간을 거친 후 임상증상이 나타나며, 급성의 경우 치사율이 100%에 근접한다.

 

또한 바이러스가 부패한 혈액에서 15주까지 생존하는 등 생존력이 뛰어나 1957년대에 유럽에 전파된 이후 40여년에 걸쳐 박멸하였으나, 2007년 재전파된 이후 전 세계로 퍼져나가고 있다.

 

시는 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지난 3월부터 현재까지 야생 멧돼지 1,105마리를 포획한 상태이며, 이는 도내 포획량인 7,302마리의 15%에 달하는 수치이다.

 

시는 앞으로 충청북도와 협력하여 상설포획단을 확대 운영함으로써 지역 내 야생멧돼지 추정 개체수를 50%인 2,275마리까지 줄인다는 방침이다.

 

시는 멧돼지 개체수 조절을 통해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뿐만 아니라 농작물 피해를 보는 농민들의 시름을 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전국으로 퍼지면 양돈 산업계를 붕괴시킬 수 있는 재난”이라며, “현재 목표량의 46%를 포획한 상태이며, 인원 증원 후 2020년 2월까지 목표 달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총기포획에 따른 안전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입산통제 및 임산물채취 금지와 등산객과 주민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도내 최초로 GPS 기반의 포획관리시스템을 도입하여 포획한 즉시 앱으로 포획 신고를 받고 있으며, 포획물은 저온저장고 입고 후 랜더링 업체에서 수거해 사체로 인한 2차 오염을 방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위생단체협의회, 불우이웃돕기성금 쾌척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