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110명 수용’ 치매전담 노인요양원·주야간보호시설 신축

옛 산척면사무소 부지에 오는 2021년 말 준공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11/22 [08:44]

충주시, ‘110명 수용’ 치매전담 노인요양원·주야간보호시설 신축

옛 산척면사무소 부지에 오는 2021년 말 준공

충주신문 | 입력 : 2019/11/22 [08:44]

 

충주시가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원과 주․야간보호시설 건립으로 ‘치매 걱정 없는 충주시’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시는 오는 2021년 말 준공을 목표로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 1355-3번지 옛 산척면사무소에 사업비 62억 9000만원(국비 26억1624만원, 도비 1억9621만8000원, 시비 34억7784만2000원)을 투입해 지상 2층, 연면적 1982㎡ 규모의 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수용인원은 요양시설이 70명, 주야간보호시설이 40명이다.

 

충주시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는 10월말 기준 전체인구 21만670명 중 18.77%인 3만9551명을 차지한다.

 

그 중 보건소에 등록된 치매환자 수는 1784명이며 노인요양시설 입소자 수는 1176명, 등록되지 않은 환자 1358명으로 전체 치매환자 수는 4318명(충주시 노인 치매유병율 11%)으로 추정한다.

 

또한 지역 내 소재한 48곳의 노인요양시설의 입소율은 평균 81%에 육박하나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과 주야간보호시설은 매우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고령화 사회 진입으로 인해 치매를 비롯한 노인성질환자의 노인요양서비스 수요가 매년 증가함에 따라 풍광이 좋은 곳에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등을 건립하여 치매노인을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보호하는 치매관리에 나설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치매전담 노인요양시설 건립으로 치매노인뿐 아니라 가족이 편안하게 믿고 맡길 수 있는 품격 높은 시설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과 치매극복 및 치매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생활개선 충주시연합회, 직접 만든 동치미 나눔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