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 예비타당성 현장조사 실시

KDI 방문해 설명회, 질의응답 및 현장조사 진행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11/25 [14:08]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 예비타당성 현장조사 실시

KDI 방문해 설명회, 질의응답 및 현장조사 진행

충주신문 | 입력 : 2019/11/25 [14:08]

 

 

충주시가 적극 추진 중인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을 대상으로 KDI(한국개발연구원)의 예비타당성조사 현장보고회 및 현지조사가 11월 22일 실시됐다.

 

이날 현장보고회에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조길형 충주시장과 사업시행자인 경지호 LH충북지역본부장이 참석해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의 필요성 및 성공가능성에 대해 적극 설명했다.

 

사업설명에 이어 질의응답을 마친 뒤에는, 국가산단 조성대상지인 대소원면 완오리 및 본리 현장을 방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조길형 시장은 충주에 조성된 산업단지의 성공적인 분양 실적과 충주의 친기업정책으로 인해 급증한 산업용지 수요에 대해 설명하는 한편,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를 통해 충주가 중부권의 일자리 거점도시로 성장하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오송~충주~원주) 완성을 위해서도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는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예비타당성조사를 위해 현장을 찾아주신 KDI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지역의 경제규모를 한 단계 성장시키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 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가 성공 조성을 위해서 충주시의 모든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는 충주시 대소원면 일원에 224만여m2 규모로 조성돼, 유전체 산업·빅데이터 산업·체외진단 산업 등 ICT와 바이오헬스를 접목한 정밀의료산업 관련 기업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충주시는 작년 8월 바이오헬스산업단지가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됐으며, KDI의 현장조사를 거쳐 오는 2020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후, 2029년까지 국가산단 조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북도농업기술원 “초가집을 염색하는 것 같아요”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