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온실가스 유엔경고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19/12/13 [14:03]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온실가스 유엔경고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19/12/13 [14:03]

▲ 이규홍 대표이사     ©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유엔의 경고를 받을 정도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오히려 늘리고 있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닐수 없다.

 

바로 직전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파리기후협약을 이끌면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자는데 목소리를 높인 한국인이었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한국에서 파리 기후협약의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기는커녕 탄소배출량이 목표치보다 15%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 것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동분서주했던 반기문 총장의 자국에서 일어난일이었기에 더욱 수치스러운 일이고 반기문 총장의 얼굴에 먹칠을 하는 것이다.

 

유엔 환경프로그램(UNEP)이 온실가스 감축목표치와 현수준에서의 실제 전망치간의 차이를 비교분석한 2019 배출량 격차보고서에서 지적한 내용으로 우리나라는 미국과 브라질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정도로 나타난 것이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청정에너지인 원전 사용을 줄이고 액화 천연가스(LNG)와 석탄화력발전을 늘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원전은 우리나라가 세계 제일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원전기술로 인해 벌어들일 수 있는 막대한 수입원은 물론이고 원전 역사상 체르노빌 원전과 후쿠시마 원전의 사고외에는 지금까지 원전 사고가 없었던 비교적 안전한 에너지원인 원자력 발전소를 위험하다는 이유로 탈원전 정책을 펼치고 대신 액화천연가스나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량이 큰 석탄 화력발전소를 가동해 오히려 인체나 지구환경에 더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한 것이다.

 

이 보고서는 세계 주요 20개국(G20)에서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78%를 차지하고 있고 G20 국가 중 미국, 브라질, 캐나다, 한국, 호주, 일본,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7개국이 기후변화 대응에 더욱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경고를 한 것이다.

 

세계를 주도하고 이끌어가야할 선진국들이 오히려 온실가스 배출을 더 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의 생활이 윤택해지면서 편리함을 추구하는 자동차, 공장 등 온실가스를 배출할 수 있는 에너지 사용이 커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구는 한껏 병들고 있다. 선진국들이 앞장서서 이를 해결하지 않으면 안된다.

 

더욱이 정치인들이 자신들의 생각이 무조건 옳다는 생각부터 버려야한다. 상대와 타협하고 과연 어떠한 방식이 옳은것인가는 대화와 연구를 통해 그리고 실전 경험을 통해 증명되는것인 만큼 합리적 대안을 찾는데 좀더 집중해야 할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우리나라 원전의 기술이 후퇴함은 물론이고 원전에 대한 배움의 끝 선택하고자 했던 학생들은 전과를 하고 원전기술로 벌어들일 수 있는 수익을 사장시키는 결과를 초래한 것은 물론 온실가스 배출로 유엔의 경고 까지 받고 있으니 안타까운 노릇이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달천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랑의 제빵 나눔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