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신종 코로나 차단 총력’ 시내버스 업체 현장 점검

시민 안전 위해 시내버스 차량 내부 소독 등 운전자 교육 등 당부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2/05 [16:00]

충주시, ‘신종 코로나 차단 총력’ 시내버스 업체 현장 점검

시민 안전 위해 시내버스 차량 내부 소독 등 운전자 교육 등 당부

충주신문 | 입력 : 2020/02/05 [16:00]

 

 

충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도모하고자 운수업체 긴급 점검을 실시하며 총력 대응에 나섰다.

 

임택수 충주시 부시장은 2월 5일 ㈜삼화버스(대표이사 임춘) 및 충주교통(주)(대표이사 이문호)을 방문해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소독과 운전자 교육 등을 당부했다.

 

또한 △고열 및 발열 등 이상 징후 승객 발견 시 신고 철저 △운행차량 및 부대시설 위생관리 강화 △교통시설 종사자와 승객에 대한 방역 활동 철저 △시내버스 내 홍보 문안 부착 등을 협의했다.

 

특히, 승객들의 손이 닿는 손잡이 등에 방역 소독을 철저히 해 줄 것을 요청하며 손 세정제 50개 및 마스크 100개를 지원했다.

 

임춘 대표이사는 “시민들이 안전하게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차량 내부 소독과 승객들이 승하차 시 이용할 수 있도록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버스 운전원에게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지도하겠다”며, “앞으로도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방역소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택수 부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감염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걱정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시에서 운행중 인 시내버스 82대를 대상으로 집중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충주시 칠금동 오라클피부과, 성금 200만 원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