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복지시설 임시휴관에 따른 긴급돌봄 운영

개학연기·휴원으로 발생한 돌봄 공백을 해결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3/02 [16:11]

충주시, 복지시설 임시휴관에 따른 긴급돌봄 운영

개학연기·휴원으로 발생한 돌봄 공백을 해결

충주신문 | 입력 : 2020/03/02 [16:11]

 

충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해 개학연기·휴원으로 발생한 돌봄 공백을 해결하기 위해 긴급돌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긴급돌봄은 지역 내 180개소 6400여 명이 이용하는 복지시설(여성·청소년·아동·보육시설)이 3월 8일까지 임시 휴관함에 따라 내려진 조치다.

 

시는 맞벌이 부모, 한부모 등 아동을 돌볼 여력이 없는 가정 등에 대한 돌봄(보육) 사각지대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여 각 시설에서 긴급 돌봄(보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결식우려 아동 130여 명에게 도시락 배달, 주변 편의점, 식당 등을 이용 할 수 있는 급식카드(꿈자람카드)를 제공중이다.

 

각 시설 별 일일 모니터링을 통해 등원 아동 파악, 시설 소독,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개학 연기에 따른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는데 모든 행·재정적 역량을 투입할 것"이라며 “지역 내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코로나19 예방 및 아동 돌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지역 내 긴급돌봄 이용자는 850명(2월 25일 기준)이며, 그 외 아동은 가정에서 부모님이 돌보는 가족 돌봄, 할아버지·할머니가 돌보는 친인척 돌봄, 시에서 운영하는 아이돌봄 서비스 등으로 돌봄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사랑회 소영웅 회장, ‘코로나19’ 극복 성금 기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