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기업들, ‘코로나19’ 극복 위해 ‘잠시 멈춤’ 동참!

재택근무, 2개조 교대근무, 유연 근무 등 적극 독려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3/16 [15:25]

충주 기업들, ‘코로나19’ 극복 위해 ‘잠시 멈춤’ 동참!

재택근무, 2개조 교대근무, 유연 근무 등 적극 독려

충주신문 | 입력 : 2020/03/16 [15:25]

 

충주시 기업체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하며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시는 첨단산업단지에 위치한 유한킴벌리(주)가 직원 11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으며, ㈜엘콤도 70여 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2개조 교대 근무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잠시 멈춤’ 캠페인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잠시 멈춤’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외출 자체와 모임 연기로 타인과의 만남 줄이기 △전화, 인터넷, SNS 소통으로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까이 하기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로 개인 위생 수칙 지키기 등을 내용으로 하는 ‘2주간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다.

 

기업 관계자는 “‘잠시 멈춤’은 충주시의 일원으로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연히 동참해야 할 일”이라며 “모쪼록 모두의 노력이 모여서 충주에서 코로나19가 빠른 시일 내에 종식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시에서는 공직자, 기관, 단체 등에 기업체 방문을 자제해줄 것과 재택근무 시행 등을 적극 권장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알리기에 매진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피해 관련 중소기업 특별자금 지원시책’의 핵심 내용을 담은 자료를 지역 내 800여 곳의 기업체에 전달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신속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금은 모든 시민이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해야 하는 시점”이라면서 “많은 기업체가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사랑회 소영웅 회장, ‘코로나19’ 극복 성금 기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