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콜센터 ‘코로나19’ 집단감염 차단 ‘총력’

현재 5곳 180명 근무, 코로나19 집단감염 중점 관리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3/16 [15:27]

충주시, 콜센터 ‘코로나19’ 집단감염 차단 ‘총력’

현재 5곳 180명 근무, 코로나19 집단감염 중점 관리

충주신문 | 입력 : 2020/03/16 [15:27]

 

충주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콜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내 전화상담센터(콜센터) 감염차단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3월 11일과 12일 양일간 충주우체국 건물 4~6층에 입주해 147명이 근무하고 있는 하나카드 관련 콜센터를 방문해 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였다.

 

시는 이날 콜센터 관계자들에게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위생수칙 준수, 재택근무 실시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으며, 앞으로 사무실 청결을 위한 소독제(살균제)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현재 충주우체국 건물에 입주한 3곳의 콜센터는 매일 출근 시 발열·호흡기증상 확인, 유증상자 출근 중단·업무배제, 전화상담 시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사무실 방역 소독, 수시로 환기 등 자체적인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전화상담센터를 비롯해 다수의 시민들이 모일 수 있는 장소들을 찾아 점검하고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시는 지역 내에 하나카드 3곳을 포함해 충주시민행복콜센터(8명), CCS 충북방송 고객센터(20명) 등 총 5곳의 전화상담센터에 180여 명이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이와 유사한 다른 전화상담센터가 더 있는지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사랑회 소영웅 회장, ‘코로나19’ 극복 성금 기탁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