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비 7억4000만원 확보

시장경영바우처 및 안전관리패키지 사업 등 2종 선정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5/19 [10:26]

충주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비 7억4000만원 확보

시장경영바우처 및 안전관리패키지 사업 등 2종 선정

충주신문 | 입력 : 2020/05/19 [10:26]

 

 

충주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20년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 추경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7억4000만 원을 확보하게 됐다고 5월 18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는 전통시장 상권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는 시장경영바우처 사업과 화재 예방 등의 시설개선을 지원하는 안전관리패키지 사업 등 2종의 사업을 지원받게 된다.

 

시장경영바우처 사업을 통해 자유시장, 무학시장, 옹달샘시장, 중앙어울림시장은 국비 2000만 원에서 4000만 원씩 총 1억4000만 원을 지원받아 각종 문화공연, 이벤트 등을 개최하며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게 된다.

 

또한 안전관리패키지 사업지원으로 무학시장은 국비 6억 원을 지원받아 오는 12월까지 점포 내 노후 전선 정비와 화재 예방 CCTV를 설치함으로써 화재로부터 안전한 시장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시한 경제기업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전통시장이 활력을 되찾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들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지역에 이태원 클럽 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시장상인 및 내방객을 대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실천을 적극 홍보하고 방역에 더욱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조길형 충주시장, 소중한 ‘한 표’ 행사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