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19 극복 추경예산 편성 ... 학생 1인당 40만원 지원

595억 원 규모, 초·중·고교생 돌봄지원금 및 우리마을 뉴딜사업 등 담아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7/16 [10:56]

충주시, 코로나19 극복 추경예산 편성 ... 학생 1인당 40만원 지원

595억 원 규모, 초·중·고교생 돌봄지원금 및 우리마을 뉴딜사업 등 담아

충주신문 | 입력 : 2020/07/16 [10:56]

 

▲ 조길형 충주시장이 7월 14일 코로나19 극복 긴급 추경예산 편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충주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해 시민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에 나섰다.

 

조길형 시장은 7월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초·중·고교생 돌봄지원금 83억 원을 포함한 595억 원 규모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브리핑을 실시했다.

 

시는 이번 추경에 코로나19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본 초·중·고 및 특수학교와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등록 학생들을 지원하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회복하고자 우리 마을 뉴딜사업에 해당 내용을 중점 편성했다.

 

총 83억 원의 돌봄지원금은 충주시에 주소를 둔 학생 2만 1천여 명이 수혜대상이며, 전국 최고 수준인 학생 1인당 40만 원씩 지원될 예정이다.

 

또한, 읍면동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발굴한 우리마을 뉴딜사업은 461개 사업, 94억 원으로 주민 불편 해소와 함께 일자리 창출까지 고려했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희망 일자리 사업 55억 원 △전통시장 안전관리 패키지 사업 5억 원 등 정부 추경도 함께 반영했다.

 

시는 이번 추경에 소요된 재원을 추가 세입 없이 지출 구조조정을 통해 마련했으며, 특히 코로나19의 장기화를 고려해 호수축제, 우륵문화제 등 주요 행사의 취소·축소를 조기 결정하고, 업무추진비, 여비 등 각종 경상경비 10% 이상을 절약하는 등 총 131억 원의 지출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조길형 시장은 “지금까지 긴급재난지원금 등 900여억 원 등이 긴급 수혈적 차원이라면 이번 추경은 미래세대 지원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것”이라며, “특히 학생들의 균등한 교육 혜택을 지원하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일자리 창출도 지역 경제활성화를 유도하는데 이번 추경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7월 14일 이번에 편성한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으며, 7월 21일부터 열리는 충주시의회 제248회 임시회의 심의ㆍ의결을 거쳐 7월 23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나무 수형 바로잡아 아름다운거리로”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