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경로당 및 노인복지관 7월 27일부터 오후만 운영

방역지침 준수 전제하에 경로당을 무더위 쉼터로 이용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7/21 [15:10]

충주시, 경로당 및 노인복지관 7월 27일부터 오후만 운영

방역지침 준수 전제하에 경로당을 무더위 쉼터로 이용

충주신문 | 입력 : 2020/07/21 [15:10]

 

 

충주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그동안 운영을 중단했던 경로당과 노인복지관을 7월 27일부터 재개한다고 7월 20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복지관 휴관이 장기화되면서 노인들의 돌봄 공백이 커지고, 올 여름 무더위가 예고되면서 폭염에 취약한 노인들의 무더위 쉼터 필요성이 커짐에 따른 것이다.

 

시는 경로당 운영 재개를 대비하여 지난 3월부터 7천여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544개소에 마스크 3만9000매와 손 세정제, 소독제 등의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또한 전체 경로당에 비대면 체온계를 비치 완료하고, 비상연락체계도 및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하는 등 운영 재개에 따른 사전 준비를 완료했다.

 

시는 코로나 확산을 방지를 위해 경로당에서의 식사는 금지하며 이용시간은 오후 1시부터 6시까지로 한정한다고 밝혔다.

 

노인복지관도 개관 1주전부터 이용시설에 대해 시설소독, 단계별 프로그램 운영 방안, 방역물품 확보 등 운영 재개를 위한 철저한 사전 준비에 나섰다.

 

특히, 노인복지관(본관, 남부분관) 2곳은 평생교육프로그램 일부 운영과 결식우려노인 대체식품 지원은 그대로 유지하고,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에서 ‘경계’단계로 하향 조정시에는 경로식당, 부대시설 등도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노인복지관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안면인식 비접촉 열체크를 실시하고 출입통제 단말기, 초음파 연무식 방역큐브를 설치해 이용자들의 안전을 지키고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할 예정이다.

 

조길형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르신 우울감 해소 및 여름철 무더위 속 건강관리를 위해 경로당을 개방하지만 경로당에서의 식사 및 경로당 활성화 사업 등 주요 프로그램 등은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추가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경로당 및 시설을 이용하시는 어르신들께서는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사용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경로당 이용 기본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나무 수형 바로잡아 아름다운거리로”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