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농기센터, “벼 이삭거름 적기에 사용하세요” 당부

적기에 적량 시용하면 품질향상 및 수량 증수 효과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7/22 [14:46]

충주시농기센터, “벼 이삭거름 적기에 사용하세요” 당부

적기에 적량 시용하면 품질향상 및 수량 증수 효과

충주신문 | 입력 : 2020/07/22 [14:46]

 

 

충주시는 쌀 품질향상과 수량성 증수를 위해 벼 이삭거름의 적기적양 시용을 당부했다.

 

7월 21일 농기센터에 따르면 이삭거름을 적기에 적량 시용하면 벼의 쓰러짐을 방지하고 벼알이 충실하게 여물어 완전미 비율이 높아지고 품질 향상은 물론 수량 증수를 꾀할 수 있다.

 

반면 이삭거름을 기준량보다 많이 시용하면 벼 쓰러짐은 물론 조직이 연약해져 도열병 등 병해충 발생 및 쌀의 단백질 함량이 증가해 품질이 떨어지고 불량미 발생량이 많아져 수량도 감소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삭거름을 주는 시기는 조생종 품종은 이삭패기 전 15일경, 일반품종은 이삭패기 전 25일경이다.

 

추청벼, 새일품벼 등 중만생종 기준으로 7월 20일부터 25일까지 시용해야 효과가 크며, 이삭이 팰 무렵에는 논물이 마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삭거름을 주는 방법은 비료의 종류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며, 추비 30호(17-0-14)는 단보(10a)당 15kg/10a를 시용하거나, NK비료(18-0-18)를 단보(10a)당 11~12㎏를 시용하면 된다.

 

또한 벼 엽색이 진한 논, 거름기가 많은 논, 잎 도열병 발생이 많은 논은 염화가리 등 칼리비료만 주어 도복을 방지해야 한다.

 

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이삭거름 시용 시기 및 사용량에 따라 쌀 품질에 큰 영향을 끼치는 만큼 궁금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850-3271)의 안내를 받아 벼를 재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나무 수형 바로잡아 아름다운거리로”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