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수도권발 코로나19 외부유입 차단 ‘총력’

외지인 다수방문업종 방역관리자회의 개최, 방역수칙 준수 당부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8/22 [14:17]

충주시, 수도권발 코로나19 외부유입 차단 ‘총력’

외지인 다수방문업종 방역관리자회의 개최, 방역수칙 준수 당부

충주신문 | 입력 : 2020/08/22 [14:17]

 

 

충주시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외지인이 많이 찾는 업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맨투맨 홍보에 나섰다.

 

8월 20일 시는 코로나 예방을 위한 최선의 방법은 외부유입 차단이라고 판단하고 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지역 내 결혼식장, 장례식장, 터미널, 골프장, 여름철 관광지로 인기를 끌고 있는 활옥동굴 등의 방역관리자 29명을 대상으로 방역수칙에 대한 대책회의를 가졌다.

 

박중근 부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충주시 코로나19 대응 추진상황과 대응지침을 설명하고 분야별 철저한 방역 준수와 함께 방역수칙 준수사항 실천을 당부했다.

 

또한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과 손 씻기, 거리두기 등 개인수칙 방법도 교육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발생하는 코로나19는 기존 S형보다 전파력이 훨씬 강한 변이체 GH형으로 무증상자가 많고 발열이 없어 초기대응이 매우 어렵다”며,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내 가족과 이웃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방역수칙 준수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충주시는 수도권 등에서 집단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도심 주요 도로변에 환자 발생 위험지역 방문 자제를 유도하는 현수막 200여 장을 게첨하는 등 코로나19 재난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가을 첫사과 ‘홍로’ 수확 한창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