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전 국민의 노력을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20/09/01 [14:56]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전 국민의 노력을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20/09/01 [14:56]

▲ 이규홍 대표이사     ©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 전국이 200~3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 며칠째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정부가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한다거나 특정 교회를 대상으로 집중시키는 것 보다는 모든 국민이 방역에 철저히 동참하고 자신에게 어떠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스스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바람직스러울 것이다. 특정 집단을 지목하고 조사한다거나 관심을 집중시키는 것은 또 다른 소모적 논쟁만 불러일으킬 뿐이다.

 

문 대통령도 방역에 협조하지 않는 사람이나 단체에 대해 공권력을 행사하여 단죄한다는 것 보다는 담화문을 통해서라도 작금의 위기 상황을 국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왜 국민들이 협조해야 하는가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편이 훨씬 현명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이번 코로나19는 유럽형 변형된 코로나 바이러스로 올 초 우리나라에서 유행했던 코로나19보다 6배나 더 강하다는 것이다.

 

더욱이 이번 코로나 재 확산 지역이 서울과 수도권이기 때문에 더욱 조심스러워진다. 서울 및 수도권은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이 넘는 곳이고 출·퇴근 시간대면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등이 움직일 틈도 없이 꽉꽉 차기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등이 통하지 않을 우려가 크다. 이러한 때 일수록 출·퇴근 시간대에 분산 출근 하는 방법이라든지 집에서 통신을 이용한 근무 등을 연구하여 사람들이 집중적으로 모이는 것을 방지하는 방법을 만들어 내야할 것이다.

 

더욱이 요즘 추세가 지역으로 확산이 이어져 전국적 감염사태가 발생 할 우려가 커져 국민 모두가 긴장하고 방역에 동참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의 재 확산을 빠른 시일 내에 방지하지 않으면 우리 경제는 나락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고 재난 지원금을 지불해야할 국가 경제에도 많은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

 

더욱이 충주처럼 작은 지역도시는 그 영향을 더 크게 받을 수밖에 없다. 지역의 영세 중소기업이나 중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지난 코로나19 사태를 어렵게 견디어 왔고 그나마 재난지원금으로 약간의 숨통을 틔웠을 뿐인데 코로나19의 재 확산이 만연된다면 지역의 경제는 되살아날 가망이 없을 수밖에 없다.

 

코로나19의 재 확산이 우리 모두에게 크나큰 악영향을 줄 수 있는 것 이란 점을 인식하여 전 국민 모두가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위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정확히 지키고 모든 모임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여야 할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가을 첫사과 ‘홍로’ 수확 한창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