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투자유치촉진보조금 지원체계 심의 의결 환영한다

이규홍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20/09/25 [14:00]

지방투자유치촉진보조금 지원체계 심의 의결 환영한다

이규홍 대표이사 | 입력 : 2020/09/25 [14:00]

▲ 이규홍 대표이사     ©

정부가 지방투자 유치 촉진 보조금의 지원체계를 개편한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그동안 충주시가 수도권 인접지역으로 분류되어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지원에서 불이익을 받았던 것을 이번 연말 개편에 의해 수도권 인접지역에서 제외되어 65%의 보조금까지 받을 수 있게 된 것은 앞으로 많은 우량기업 유치에 팔을 걷어야할 충주시로서는 매우 환영해야만 할 일이다.

 

산자부는 수도권 인접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으로 분류 보조금을 차등 적용하던 방식을 지방균형발전의 지표를 적용해 상위, 중위, 하위 지역으로 재설정하는 지원기준을 연말에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가 국가 균형발전위원회에 제출한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 지원체계 개편방안 안건을 국가 균형발전위원회가 심의 가결한 것이다.

 

이로서 산자부 고시가 명시되면 충주시는 중위지역에 해당되어 최대 65%까지의 국비지원을 받을 수 있는 유리한 입장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이는 그동안 기업 유치에 불리하게 적용되던 지역 구분 개정을 위해 이종배 국회의원과 충청북도가 공조해 중앙 부처에 계속 건의한 결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충주시는 바이오헬스 국가산단 예타평가에도 청주 오송바이오산단과 함께 통과 해 이제 우량기업 유치가 절실히 필요하게 된 상황에서 이번 투자 촉진 보조금 지원체계의 개편안 가결은 가뭄에 단비와도 같은 충주의 희소식이 된 것이다.

 

충주시는 앞으로 동충주산업단지 등 많은 산업단지 건설과 우량기업을 유치해야할 책무가 주어져 있는 곳이다.

 

조길형 충주시장도 충주지역 경제 발전의 최대과제가 우량기업 유치인점을 감안 산자부의 고시가 통과되면 본격적으로 우량기업 투자유치에 나서서 일자리 창출과 인구유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충주는 그동안 수도권으로 분류되지 않으면서도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 지원에서는 수도권 인접지역으로 분류 지원체계에서 많은 불이익을 받았던 것이다. 산자부 고시가 통과되면 이제 충주의 미래를 이끌어갈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기업유치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

 

지역 혁신센터 구축과 기업 맞춤형 오픈이노베이션 환경조성 그리고 차별화된 교육시스템, 창업보육 지원시스템, 지역 전략, 산업 분야의 투자 촉진, 각종 인프라 지원제도 정비, 전국단위의 산업발전과 연계될 규제 프리존 활성화 등 충주발전을 이룩할 수 있는 체계적인 산업 시스템을 갖춰야할 필요성이 있는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가을 첫사과 ‘홍로’ 수확 한창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