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안전 최우선’ 추석 명절 종합대책 가동

빈틈없는 코로나19 방역 및 민생안정 중점 추진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9/28 [14:05]

충주시, ‘안전 최우선’ 추석 명절 종합대책 가동

빈틈없는 코로나19 방역 및 민생안정 중점 추진

충주신문 | 입력 : 2020/09/28 [14:05]

  

충주시가 추석 명절을 맞아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추석 명절 종합대책’을 마련해 빈틈없는 방역 활동과 민생안정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9월 23일 밝혔다.

 

시는 오는 10월 4일까지 △빈틈없는 코로나19 방역 △안전교통 대책 △물가 및 주민 생활 안정 △재난 사고 예방 및 대응 △취약·소외계층 위문 및 지원 △공직기강 확립 등 6대 분야 29개 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중 중점분야는 ‘빈틈없는 코로나19 방역’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특별 운영하여 수시로 코로나19 상황을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충주의료원·건국대 충주병원·보건소 등 총 3곳에 선별진료소를 운영하여 코로나19 환자 발생 시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중·고위험 다중이용시설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고, 주요 관광지 13개소에 방역 관리 요원을 배치하여 관광지점 방역 및 관광객 생활 방역수칙을 지도할 방침이다.

 

비대면 방식으로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온라인 성묘를 권장하는 한편, 천상원 봉안시설은 사전예약제로 운영해 성묘객 분산을 유도한다.

 

시는 민생안정을 위해 추석 물가 안정 대책반, 시민 불편 종합신고센터, 특별교통 대책상황실 등을 운영한다.

 

연휴 동안 쓰레기 적체 해소를 위해 쓰레기 처리 상황반 및 기동 청소반을 편성하여 쓰레기 수거일을 확대 조정하고 주요도로변 정체 구간 쓰레기 무단 투기행위 등을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한편, 소외계층과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위문 활동 등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명절 분위기 조성에도 힘쓸 예정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추석연휴기간 동안 시민의 불편함이 없도록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내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이동 자제, 사회적 거리두기 및 개인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가을 첫사과 ‘홍로’ 수확 한창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