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특별지원 ... 추석 전 지급

소상공인, 운수업종, 종교, 여행업계 등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0/09/29 [10:04]

충주시,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특별지원 ... 추석 전 지급

소상공인, 운수업종, 종교, 여행업계 등

충주신문 | 입력 : 2020/09/29 [10:04]

  

충주시는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에 따라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특별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6억3천만 원을 투입해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수혜대상에서 제외되거나 생업에 직격탄을 맞은 계층에 추가로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방문판매업, 목욕장업, 보험업 등 소상공인 △전세버스 기사·시내외버스업체·어린이집 소속 차량 운전기사 △종교시설 △여행업계 등이다.

 

특별지원금은 별도의 추경 없이 예비비(시비 60%, 도비 40%)로 마련됐으며, 개소 당(또는 1인당) 30~1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이 따뜻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추석 연휴 전까지 신속히 지급할 방침이다.

 

조길형 시장은 “이번 특별지원은 충북도와 협조를 통해, 코로나19로 생업에 어려움을 맞은 피해 업종을 돕는 데에 중점을 뒀다”며, “코로나19 대책으로부터 사각지대에 놓인 업종을 지속적으로 찾아 추가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시, 가을 첫사과 ‘홍로’ 수확 한창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