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동절기ㆍ해빙기 수질관리대책 마련

4월까지 비상연락체계 구축 및 수질관리 상황실 설치ㆍ운영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1/01/27 [11:29]

충주시, 동절기ㆍ해빙기 수질관리대책 마련

4월까지 비상연락체계 구축 및 수질관리 상황실 설치ㆍ운영

충주신문 | 입력 : 2021/01/27 [11:29]

  

충주시는 수질오염사고에 취약한 동절기 해빙기를 맞아 수질 환경오염 취약시설에 대한 수질관리대책 마련에 나섰다.

 

동절기ㆍ해빙기(2021. 1월∼2021. 4월)는 하천 유지 수량이 적어 수질오염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수질오염사고에 취약한 시기다.

 

또한, 겨울철 시설물 관리부실, 봄철 강우나 하천변 해빙으로 인한 수질오염사고 발생 등 대규모 사고의 위험성도 높다.

 

이에 시는 동절기ㆍ해빙기의 환경오염 취약지역 및 배출시설에 대한 특별단속과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환경오염사고 사전예방을 위한 ‘2021년 동절기ㆍ해빙기 수질관리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환경부 및 유관기관과 비상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수질관리 상황실 설치ㆍ운영으로 수질오염사고 시 사고수습과 확산 방지에 힘쓸 계획이다.

 

아울러 농업용 난방 유류 등 하천변 농경지에 설치된 유류 보관시설에 대한 일제 점검을 통해 사전 계도 및 자율점검을 유도하는 등 환경오염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윤인태 기후에너지과장은 “환경오염사고의 경우 초기 대처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예기치 못한 환경오염사고가 발생했거나, 환경오염행위를 발견할 경우 바로 환경신문고(☏ 국번 없이 128) 또는 시청(☏ 주간 850-3671∼3675, 야간 850-5222)으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환경오염행위자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신근회, 소외계층 상품권 기탁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