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중원종합휴양레저타운’ ... 원익 컨소시엄 선정

2003억원 투자 살미면 문화리, 재오개리 ‧ 목벌동 일원 호텔, 리조트 등 추진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1/02/05 [13:17]

충주시, ‘중원종합휴양레저타운’ ... 원익 컨소시엄 선정

2003억원 투자 살미면 문화리, 재오개리 ‧ 목벌동 일원 호텔, 리조트 등 추진

충주신문 | 입력 : 2021/02/05 [13:17]

 

 

충주시가 ‘중원종합휴양레저타운 조성사업’ 예비사업시행자로 ‘원익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고 2월 5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10월 충북도 지역개발계획으로 고시된 충주시 살미면 문화리 재오개와 목벌동 일원 107만4,498㎡ 규모의 복합기능을 갖춘 중원종합휴양레저타운 조성을 위해 민간투자자를 공모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민간사업자 현장 설명회 결과 8개 업체가 사업 참가 의향을 보였으며, 지난달 25일 사업 신청 자격(자기자본 100억 원 이상)을 갖춘 2개 업체의 사업제안서를 받아 관광, 자산운용, 재무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2일 예비사업 시행자를 확정했다.

 

‘원익 컨소시엄’은 원익 그룹 계열사인 원익 자산개발과 원익 엘엔디가 주축이 되어 오는 2025년까지 2,003억 원을 투자해 살미면 문화리, 재오개리와 목벌동 일원(138만8557㎡)에 호텔, 리조트 시설, 마리나 시설, 생태뮤지엄, 전망대, 치유정원 등 자연 친화형 에코랜드와 예술랜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원익그룹은 7개 상장사와 6개 비상장회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반도체 장비・소재 분야의 경쟁력을 갖춘 중견기업으로 무역‧유통‧금융‧레저 등의 다양한 분야로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2020. 12. 31. 기준 원익 그룹은 시가총액 4조5000억 원, 매출 2조5000억 원, 영업이익 3,200억 원을 기록한 우량기업이다.

 

앞으로 충주시와 원익 컨소시엄은 중원종합휴양레저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세부사항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이행보증을 위한 일정 금액(또는 증권)을 시에 납부해 실행력을 담보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자 선정은 특혜시비의 원천차단을 위해 1인 수의(隨意) 방식이 아닌 공개모집 방식으로 진행했다”며, “개발계획, 운영 능력, 지역사회 기여방안은 물론, 무엇보다 자금력이 탄탄한지를 중점평가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해 충주호 일원을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중부권 최고의 복합 힐링 관광지로 조성해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에 기여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신근회, 소외계층 상품권 기탁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