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법현산업단지 조성사업 개발’ 예정대로 추진

법현산업단지 문제점 보완, 오는 5월경 국토부에 지정계획 재신청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1/03/25 [13:16]

충주시, ‘법현산업단지 조성사업 개발’ 예정대로 추진

법현산업단지 문제점 보완, 오는 5월경 국토부에 지정계획 재신청

충주신문 | 입력 : 2021/03/25 [13:16]

 

▲ 법현산업단지 위치도  © 충주신문

 

충주시가 법현산업단지 조성사업 추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시는 서충주신도시 산업용지 수요증가에 따른 산단 개발의 필요성에 따라 향후 부족한 산업용지 조기 확보를 위해 법현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3월 24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12월 시가 제출한 법현산단 지정계획과 관련해 구체적인 기업 유치 계획 및 인근 주민 민원 해결 부분 보완을 이유로 미반영 된 바 있다.

 

이에 시는 국토교통부 심사위원의 의견에 따라 당초 유치업종(코드) 배치계획 입주수요 비율에부합되도록 유치업종 계획면적을 일부 조정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축산농가 민원에 대해서도 충주시, 농장, 지역주민이 서로 상생할 수 있는방안을 다각도로 검토‧보완해 오는 5월 중 국토교통부에 법현산단 지정계획을 재신청할 계획이다.

 

특히, 충주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직결된 사업인 만큼 법현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각오다.

 

시는 서충주신도시에 입주해 있는 충주기업도시, 충주메가폴리스 산업단지 등과 연계, 서충주신도시를 중부내륙권 성장 거점도시로 육성하기 위해 사업비 667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5년까지 중앙탑면 용전리 일원에 28만8681㎡ 규모의 법현산단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서충주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주민 삶의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경제발전에 더 가까운 산업 일자리 도시 완성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산단 확보가 시급하다”며, “국토부 미반영으로 사업이 지연된 만큼 신속한 법현산단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법현산단은 최근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충주시 산업수요에 대응하고자 사업지구 면적의 70% 이상을 산업용지로 공급할 계획이다.

 

현재 조성 중인 동충주산업단지 및 드림파크 산업단지 산업용지 비율은 61% 수준이며, 지역 내 16개 일반산업단지 산업용지 비율은 61.7%를 차지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신근회, 소외계층 상품권 기탁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