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드론 이용 야생동물 기피제 살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위해 양돈농장 인근지역에 살포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4/04/13 [14:08]

충주시, 드론 이용 야생동물 기피제 살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위해 양돈농장 인근지역에 살포

충주신문 | 입력 : 2024/04/13 [14:08]

 

충주시는 4월 11일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바이러스의 유입차단을 위해 드론을 이용한 양돈농가 인근지역 2km 반경에 멧돼지 기피제 살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2019년 최초 발생 이후 경기·강원 지역 양돈농가에서 매년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2024년 충주시에서 확진된 야생멧돼지 ASF 폐사체는 3차례에 6마리로 강도 높은 방역관리가 필요하다.

 

항공 살포용으로 사용하는 멧돼지 기피제는 전자기 주파수 패턴을 이용한 제품으로 살포 후 빗물·눈 등으로 유실되지 않아 효과가 오래가는 등 효과가 우수한 제품으로 유럽에서도 상용되는 제품이다.

 

시는 사람과 일반 소독장비의 진입이 힘든 지역을 드론으로 살포함으로써 방역의 사각지대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무엇보다 외부 출입자 및 차량 소독, 축사 출입 전 전실에서의 소독관리 등 기본적인 차단방역 수칙 준수가 중요하다”며 “양돈농장에서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 다이브페스티벌 개막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