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의원,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 응시 근로자 5년만에 1.5배 증가

2019년도 44만명, 2023년도 67만명 넘어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4/04/30 [19:36]

이종배 의원,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 응시 근로자 5년만에 1.5배 증가

2019년도 44만명, 2023년도 67만명 넘어

충주신문 | 입력 : 2024/04/30 [19:36]

▲ 이종배 국회의원  © 충주신문

이종배 의원이 4월 30일,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 응시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약 44만 명이던 근로자 응시자 수가 2023년에는 67만 명을 넘어 5년만에 1.5배 급증한 것을 확인했다.

 

이 의원이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이하 국가기술시험) ’23년 근로자 응시자 수는 67만2,091명으로 전체응시자 총 178만4,459명 중 37.71%에 달했다. 전체응시자 146만3,244명 중 근로자 응시자가 30.23%(44만2,307명)를 차지했던 ‘209년도에 비해 근로자 응시자가 1.5배 증가하였으며, 근로자 응시자 비율은 7.5% 증가한 수치이다.

 

등급별로 살펴보면, 최근 5년간 등급별 근로자 응시자 연평균 증가율은 11.26%였으며 기사(15.94%)가 가장 높았고, 기능장(14.72%), 기술사(13.36%) 순이었다.

 

특히 기술사의 경우 총 응시자 중 2023년 근로자 비율이 전체 응시자의 90%를 넘었고, 기능장 역시 82%가 근로자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근로자 1,000명 이상 5,000명 미만 응시 종목에서 근로자 응시 연평균 증가율은 ▲인간공학기사(70.52%) ▲건축설비산업기사(57.91%) ▲에너지관리산업기사(37.96%) ▲콘크리트기능사(28.58%) ▲조주기능사(26.13%) 순으로 높았다.

 

인간공학기사의 경우 2019년 508명에 불과했던 근로자 응시자가 2023년에는 4,295명으로 증가하면서 무려 8배가 넘게 증가하였다.

 

또 5,000명 이상 응시종목 기준의 경우 근로자 응시비율은 ▲안전관리(50.42%) ▲전기·전자(35.84%) ▲화학(33.26%) ▲사회복지·종교(32.94%) ▲정보통신(31.15%) 순으로 높았다. 또 연평균증가율은 ▲기계(33.53%) ▲환경·에너지(28.69%) ▲안전관리(19.59%) ▲정보통신(13.02%) ▲식품·가공(11.03%) 순으로 높았다.

 

최근 근로자들의 응시가 급증한 종목을 살펴보면, 관련 법령에서 국가기술자격 취득자를 우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2022년 1월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된 안전보건관리책임자 선임 의무화 등이 그 예이다.

 

이종배 의원은 “최근 5년간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국가기술시험에 응시하는 근로자 수가 크게 늘었다”라며, “자기계발하는 근로자를 위해 국가 차원에서 다양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회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 다이브페스티벌 개막
1/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