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응급의료 실무협의체 구성, 첫 회의 개최

응급환자 이송 지침 공유응급의료 공백 최소화 대책 논의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4/06/13 [15:51]

충주시, 응급의료 실무협의체 구성, 첫 회의 개최

응급환자 이송 지침 공유응급의료 공백 최소화 대책 논의

충주신문 | 입력 : 2024/06/13 [15:51]

 



충주시가 응급의료 관계기관 협력강화를 위해 응급의료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6월 12일 오후4시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응급의료협의체 구성회원인 충주소방서, 응급의료기관 건국대학교충주병원, 충주의료원과 응급의료시설인 충주미래병원, 충주중앙병원을 비롯하여 지역완결 비상진료체계 구축 지원을 위하여 충북도청 및 충북응급의료지원센터, 충북응급의료사업단 관계자 등 총 24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의료계 집단행동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24시간 가동 중인 비상응급 의료체계 상황 모니터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 및 조치를 위하여 마련된 「충청북도 응급환자 이송 지침」 공유 △중증환자가 응급의료기관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응급환자 분류 및 인계, 이송, 치료 등 소방-응급의료기관 간의 협력 등을 논의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김명자 보건소장은 “응급의료 공백 최소화에 애쓰는 응급의료기관 의료진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응급실 24시간 비상진료체계 유지와 기관 간 적극 협업”을 당부했다.

 

한편 충청북도는 지역완결 비상진료체계 구축을 위하여 지역 내 치료 가능 의료기관으로 환자 이송이 가능하도록 충북 스마트응급의료 시스템 구축 운영 및 응급실 전원 지원을 위한 광역응급의료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문화예술봉사협회-송원의료재단, 업무협약
1/11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