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 의사 정진상 시인, 시조집 ‘추억 줍기’ 펴내

3년 만에 펴낸 세 번째 시조집

홍주표 기자 | 기사입력 2018/10/31 [16:53]

노년 의사 정진상 시인, 시조집 ‘추억 줍기’ 펴내

3년 만에 펴낸 세 번째 시조집

홍주표 기자 | 입력 : 2018/10/31 [16:53]

 

▲ 정진상 시인     © 충주신문

 

건국대학교 의과대학장과 부속병원장을 역임한 인당(仁堂) 정진상(76) 의학박사가 시조집 ‘추억 줍기’를 펴냈다.

 

2012년 첫 번째 시조집 ‘청진기에 매달린 붓’에 이어 2015년에 두 번째 시조집 ‘몽당붓 세우다’를 출간한 뒤 3년 만에 펴낸 세 번째 시조집이다.

 

지난 2011년 칠순의 나이에 ‘한맥문학’ 신인상 수상으로 늦깍이로 등단한 정 시인은 팔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왕성한 집필활동으로 젊은 작가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그의 시조에는 풍부한 연륜만큼이나 농익으면서도 적절히 절제된 감성과 오랜 경험에서 우러난 지혜가 그대로 담겨있다.

 

이번에 출간한 시집 ‘추억 줍기’는 자연을 바라보는 작가의 시선과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를 바라보는 냉철한 시각, 가족과 이웃 간의 애틋한 사랑, 여행을 통해 느낀 감성 등 다양한 내용의 시조 120여 편이 실렸다.

 

훌륭한 인품에 뛰어난 작품까지 겸비해 ‘시조계의 모범생’으로 불리는 정 시인은 긍정적이면서도 온화한 성품이 그의 작품에도 그대로 녹아 있다.

 

특히 사물에 대한 의인화와 비유법 등을 활용한 최고의 시적 표현을 시조에 함축적으로 담아 읽는 이들로부터 감탄을 자아내게 만든다.

 

충주시조문학회 초대 회장을 역임하고 한국시조협회 자문위원과 여강시가회 부회장을 맡는 등 여러 문학단체에 몸담아 활동하고 있는 정 시인은 시조문학 작가상 등 많은 수상경력도 자랑하고 있다.

 

의사가 직업인 그는 현재도 매주 토요일이면 어김없이 건대병원에 출근해 초빙교수 자격으로 재활의학과에서 환자를 진료하며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이광녕 문학박사는 “정 시인은 지극히 겸허한 성품과 따뜻한 온정으로 청진기를 다루듯이 주변을 끌어안으면서 참 삶의 가치를 추구하는 선비다운 작가”라며 “이번 시조집은 시인의 고결한 성품과 농축된 경륜이 넘쳐흐르는 그윽한 문향(文香)의 자취”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연수동체육회, 희망나눔 이웃사랑 성금 200만원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