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농업기술센터 전향미 팀장, 농업지도자부문 국무총리상 수상

생활개선회 60주년 기념식, 여성농업인 전문인력 양성 기여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8/12/03 [09:22]

충주시농업기술센터 전향미 팀장, 농업지도자부문 국무총리상 수상

생활개선회 60주년 기념식, 여성농업인 전문인력 양성 기여

충주신문 | 입력 : 2018/12/03 [09:22]

 

▲ 충주시농업기술센터 전향미 생활자원팀장     © 충주신문

 

충주시농업기술센터 전향미 생활자원팀장이 11월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생활개선회 60주년 기념식’에서 농업지도자부문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전 팀장은 여성농업인 전문인력 양성과 농촌 삶의 질적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상을 받았다.

 

특히, 여성농업인과 농촌융복합산업을 연계한 상품개발로 농업외소득 향상과 농산물 가공분야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지역농업인과 여성농업인에게 신뢰가 높다는 평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생활개선충주시연합회(회장 박인자) 임원 30여명은 농업발전에 이바지한 생활개선회의 지난 60년 역사를 되돌아보며 과거‧현재‧미래 전시와 바른먹거리 전시 등 다양한 체험을 경험했다.

 

전향미 팀장은 "큰 상을 받게 돼 너무나 영광스럽고 그동안 성원을 보내주신 생활개선회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발전과 바른먹거리를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농업발전에 기여한 생활개선회와 같은 여성농업인 전문인력양성과 농촌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교육과 사업을 발굴‧추진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충주 연수동체육회, 희망나눔 이웃사랑 성금 200만원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