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앙성면 안혁기씨, 유기농법으로 재배한 수박 ‘수확 한창’

수박연구소 유기수박 재배 확산을 위한 연구 진행중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19/06/27 [13:53]

충주 앙성면 안혁기씨, 유기농법으로 재배한 수박 ‘수확 한창’

수박연구소 유기수박 재배 확산을 위한 연구 진행중

충주신문 | 입력 : 2019/06/27 [13:53]

 

▲ 충주시 앙성면에서 수박농사를 짓고 있는 젊은 농부 안혁기 씨     © 충주신문

 

충주시 앙성면에서 수박농사를 짓고 있는 젊은 농부 안혁기 씨는 유기농법으로 재배한 수박 수확에 정신이 없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유기농 수박농사가 잘 되어 수박만한 함박 웃음이 넘쳐난다.

 

일반 수박보다 50%~60% 더 가격을 받는 유기수박은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많다.

 

당도도 12브릭스 이상으로 당도가 높으며 조직감이 우수하다.

 

6,600㎡ 면적의 하우스에서 재배한 안혁기 농가의 유기 수박은 전량 한 살림으로 출하한다고 한다.

 

안혁기 농가는 2017년부터 충북농업기술원 수박연구소에서 수박재배 기술를 습득하고, 연구소의 자문을 얻어 농촌진흥청, 수박연구소와 공동 연구를 수행하여 품질 좋고 당도가 높은 수박을 생산하였다.

 

수박연구소는 유기수박의 안전 생산을 위해서 지역농업인들과 함께 유기농 수박 종합생산기술 현장실증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말에는 유기농 수박 매뉴얼을 작성하여 보급할 예정으로 수박연구소에서는 지속적인 유기수박 재배기술을 개발 보급하여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코자 한다.

 

안혁기 농가는 “겨울철 녹비작물 재배와 윤작을 통한 토양관리와 적절한 시기에 맞는 병해충 방제로 고품질 유기수박 생산이 가능했다”며 “자가제조한 퇴비를 충분히 활용하여 토양비옥도를 높여야 품질 좋은 유기수박을 생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자유총연맹 목행용탄동분회, 취약계층에 전기매트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