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용돌이치는 그림자

박상옥 | 기사입력 2020/01/14 [08:50]

소용돌이치는 그림자

박상옥 | 입력 : 2020/01/14 [08:50]

 

소용돌이치는 그림자

 

김미옥(1964~)

 

그날 나는 화려한 조명아래

낯선 말들이 오고 가는 한 귀퉁이에 그림자처럼 서 있었네

 

어울리지 않는 옷을 걸쳐 입고 끝내 불쑥 올라오는 말들을 달래며 고요하게 서 있었네

 

이곳은 화려한 말과 글들이 즐비한 파티장

카메라 셔터가 찰칵찰칵 눌러질 때마다

내 안의 낡은 풍경을 환하게 비추네

 

마술처럼 어디론가 숨고 싶은데 발목이 대리석바닥에 붙들렸음일까

어떤 열망이 이 화려한 파티장에서 머물게 했을까

 

쓴웃음을 뒤집어쓰고 겨울의 표정과 어둠을 생각 하네

거룩한 말과 더 거룩한 말들은 끝이 안 보이고

사람들은 말을 먹고 있네.

 

얼어붙은 마음에 금이 생기고 금간 틈새로 찬바람이 부네

그날의 그림자는 소용돌이치네.

 

그날 나는 낯선 말들이 오고 가는 한 귀퉁이에서 그림자였네.

 

 

▲ 박상옥 시인     ©

길이든 사람이든 처음만남이 낯설기는 누구나 마찬가지입니다. 김미옥 시인은 등단이란 절차로 문단에 첫발을 내딛던 날, 그러니까 신인상을 수상하던 그 날을 호명하여 당혹스럽던 소회를 담담히 풀어놓습니다.

 

"그날 나는 화려한 조명아래 낯선 말들이 오고 가는 한 귀퉁이에 그림자처럼 서 있었네"라고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그 날 자신은 소용돌이치는 그림자 였다고 고백합니다.

 

문단(文壇)이란 문단 밖에서 보면, 거룩한 더 거룩한 말들로 먹고사는 문사들의 협회일 수 있습니다. 이미 등단하여 겪어 온 문인 행사였다면 모처럼 즐기며 소통하고 친교 하는 자리겠지만, 갓 등단한 시인으로선 영광스러운 자리임에도 어울리지 않는 옷을 걸쳐 입은 듯 쑥스럽게 서 있게 만들 수 있었을 테지요. 아는 사람도 없는데 친절히 말을 걸어주는 이조차 없었다면, 그 낯설고 당혹스러워 얼어붙은 마음에 금이 생기고 찬바람이 부는 것이야 당연하였겠지요.

 

하지만, 얼음은 금이 가면서부터 깨지고 녹고 소용돌이치며 봄바람 꽃샘추위를 불러오니까. 소용돌이치는 그림자는 더불어 함께하고픈 열망의 그림자로 보입니다.

 

김미옥 시인은 이 <소용돌이치는 그림자>로 지난해 계간 「문학청춘」 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앞으로 그물망처럼 연결된 문단 내 인연을 촘촘하게 엮어갈 것입니다. 무엇보다 진정한 문학인의 길은 자신과의 싸움이 숙제인데, 새한마트 사장님으로 시인으로 빈틈없이 부지런한 성품이니, 소용돌이치는 그림자를 데리고 두려움 없이 나아갈 앞날이 기대됩니다.

 

비행기에서 내려다보면 한 눈에 보이는 무수한 길은 사람이 사람에게로 달리는 삶의 형상입니다. 어차피 삶의 인과관계는 그물망처럼 연결되어 있습니다. 낯선 얼굴들에서 소용돌이치는 그림자가 보이는 날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충주시 칠금동 오라클피부과, 성금 200만 원 기탁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안내 구독신청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