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 본격 운영 돌입!!

엄정면 추평호산뜰애농촌체험휴양마을, 귀촌형 운영마을 선정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1/05/06 [14:56]

충주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 본격 운영 돌입!!

엄정면 추평호산뜰애농촌체험휴양마을, 귀촌형 운영마을 선정

충주신문 | 입력 : 2021/05/06 [14:56]

 

 

충주시가 젊고 건강한 농촌의 기반이 될 귀농귀촌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충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정진영)는 올해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을 위해 새롭게 추진하는 ‘농촌에서 살아보기’프로그램 대상마을로 엄정면 ‘추평호산뜰애농촌체험휴양마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엄정면 가춘리에 추평호를 품고 있는 추평호산뜰애농촌체험휴양마을은 4개 마을의 주민 12명이 운영위원회를 구성하고 귀농·귀촌 활동을 활발하게 지원하고 있는 모범적인 마을이다.

 

시는 4월 5일 귀촌형 연수프로그램 희망 신청자 55명 중 전화 면접과 운영진 회의를 거쳐 최종 3명을 선발했다.

 

선발자들은 4월 22일 오리엔테이션을 받았으며, 5월부터 본격적으로 농촌 살아보기 체험을 시작한다.

 

오리엔테이션은‘추평호산뜰애농촌체험휴양마을운영협의회’ 주관으로 마을 운영위원, 농업기술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해 △입주 전 참가자 연수프로그램 편성 △일자리 연계 체험 협의 △약정서 체결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 등 귀농귀촌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농촌 안착으로 이어지는데 큰 도움이 될 사업 전반을 안내했다.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5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귀농귀촌을 결정하기 전에 농촌 마을에 직접 거주하면서 일자리·농촌 생활을 체험하고 지역주민과도 교류해 볼 수 있는 귀촌형 프로그램 운영사업이다.

 

프로그램 참가자는 마을 귀촌형 연수프로그램을 통해 영농기술 교육뿐만 아니라 △지역 일자리 체험 △주민교류 △역사와 문화 탐색 △귀농·귀촌 지식교육 △선진지 농가 방문 등의 농촌 전반에 대해 지원받을 수 있다.

 

별도 참가비는 없으며, 월 15일간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면 1인당 30만 원의 연수비도 지원된다.

 

시는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더 많은 도시민의 성공적인 지역 내 농촌 정착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진영 소장은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차별화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농촌 생활을 경험하고 이해하면서 안정적으로 충주에 정착하기를 기대한다”며 “도시민들이 충주 농촌에 조기 적응할 수 있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자총충주시지회 청년회, 코로나19 방역 봉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