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여름철 폭염 대응 대책 본격 가동

재난도우미 운영, 그늘막 등 폭염 안전망 구축, 9월까지 여름철 폭염대책 추진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1/06/01 [11:01]

충주시, 여름철 폭염 대응 대책 본격 가동

재난도우미 운영, 그늘막 등 폭염 안전망 구축, 9월까지 여름철 폭염대책 추진

충주신문 | 입력 : 2021/06/01 [11:01]

 

 

충주시는 폭염으로 인한 피해와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폭염 대응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본격 추진에 나섰다.

 

시는 지구 온난화로 인해 여름철 평균기온이 상승하고, 폭염일 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상황관리팀, 건강관리팀 등 2개 팀으로 구성된 ‘폭염 대응 합동 TF팀’을 운영한다.

 

또한, 폭염 특보 발령 등 비상 상황이 발생할 경우에는 시장을 본부장으로 12개 실무반으로 편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가동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거동 불편자,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의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회복지사, 노인돌보미, 지역 자율방재단 등 828명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를 운영하여 건강 상태 점검, 안부 전화 등 맞춤형 집중관리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무더위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그늘막, 쿨링포그, 무더위쉼터를 운영하고, 불편 요인 발생 시 안전신문고 앱 또는 가까운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받아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폭염대책기간에는 취약계층의 폭염 피해 발생 우려에 재난도우미를 운영하고 있지만, 관리 사각지대 발생이 생길 수 있어 ‘부모님께 안부 전화드리기’ 및 ‘양산 쓰기’ 캠페인을 병행하여 실시할 예정이다”라며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적극적인 참여와 함께 가장 무더운 오후 시간대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적절한 휴식을 취하는 등 폭염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자총충주시지회 청년회, 코로나19 방역 봉사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