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약형 특성화고에 관심을

이규홍 충주신문 대표이사 | 기사입력 2024/01/17 [11:12]

협약형 특성화고에 관심을

이규홍 충주신문 대표이사 | 입력 : 2024/01/17 [11:12]

▲ 이규홍 대표이사     ©

교육부가 지역 활성화 차원에서 내놓은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협약형 특성화고에 관심을 가질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

 

현재 충주를 비롯한 모든 기초지방지자체들이 기업을 끌어들이기 위한 산업단지를 만들고 있지만 기초지방자치단체들의 인구는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그러니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어떻게 하면 시·군민들이 편안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게 할 수 있는가보다 지방소멸을 막기 위한 인구 늘리기에 급급한 실정이라고 볼 수 있다.

 

현재 기초지방자치단체들의 지방소멸위기는 매우 심각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각종 산업단지를 만들어 기업을 끌어들이고 정부 역시 지방 이전 기업에 대한 지원 혜택을 시행하고 있어 부족한 면은 있지만 약간의 기업 지방 이전은 실행되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기업이 이전한다 해도 좀처럼 지방 인구는 늘지 않고 있다. 아니 점점 더 줄고 있는 형편이다.

 

그 이유가 무엇인가.

 

첫째는 삶의 질에 대한 문제이다. 정주여건, 각종 교통 편의, 다양한 소비 패턴에 대한 만족도 등이 부족했다는 이유가 인구를 늘리지 못하는 원인이다.

 

둘째는 문화적 측면이다. 사람들의 생활형편이 나아지면서 각종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이를 만족시키지 못한 원인이다.

 

셋째는 교육의 문제이다. 대한민국 사람들은 자녀 교육에 상당히 관심이 높다. 질 높게 가르쳐야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지방자치단체가 인구를 늘리려면 이 세 가지 원인을 충족시켜야 한다. 그 중 특히 더 관심을 갖는 것이 교육문제이다. 윤석열 정부들어 지방을 살리려는 노력을 여러 측면에서 하고 있다. 우리는 그것을 잘 활용해야 한다.

 

우리의 현재와 미래는 디지털 혁명시대에 접어들고 있어 기술적 측면의 인재가 상당히 필요할 전망이기 때문에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협약형 특성화고에 대한 관심이 커져야 할 것이다.

 

협약형 특성화고는 지역 또는 국가에 필요한 산업분야와 지역기반산업인재육성을 위해 지자체, 교육청, 지역기업특성화고가 협약을 맺어 지역맞춤형 교육을 실현하고자 하는 것으로 학교비전, 협약주체와 연계한 혁신적 교육방법, 취업-성장-정주에 이르는 학생의 진로계획을 포함한 교육계획, 그리고 협치(거버넌스) 등을 담은 특성화고 육성 계획을 수립하여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 체결 후 책무성을 높이기 위해 3~5년의 운영기간 동안 해마다 연간성과를 공개해야 하기 때문에 대충 해서는 지원이 종결될 수 있다고 한다.

 

이 협약형 특성화고는 올해 10개를 선정하고 2027년까지 35개를 선정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마이스터고도 65개를 선정하여 함께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교육특구와도 연결성을 가지기 때문에 교육에 취약한 충주로서는 이 모두에 관심을 가지고 우리가 얻어낼 것들을 잘 선택하여 최선의 조합을 얻어야 할 것이다.

 

또한 공모할 때는 교육 육성계획의 지속가능성과 구체성, 지자체, 교육청 등 협약주체들의 역할, 배분의 적절성, 투자지원 적절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상세한 내용을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앞으로 더욱 기술계통의 전문가 또는 연구자들이 필요한 만큼 그들을 육성하는데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 경제적 양극화가 극도로 심화되어 지역은 상당히 어려워진 형편이라 전체적인 교육의 틀을 바꾸고 대학을 지역으로 내려 보내야 한다는 생각이지만 지금으로서는 작은 지원이라도 발전의 토대가 될 수 있으면 부여잡을 수밖에 없는 형편이 안타깝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제2회 정기회의 열려
1/2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