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봄 맞이 피크닉 가볼까” 탄금호 피크닉 공원 눈길

개장 3개월 만에 3200여명 방문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4/03/22 [19:58]

충주 “봄 맞이 피크닉 가볼까” 탄금호 피크닉 공원 눈길

개장 3개월 만에 3200여명 방문

충주신문 | 입력 : 2024/03/22 [19:58]

 



2023년 11월 정식으로 문을 연 탄금호 피크닉 공원이 입소문을 타고 충주 대표 명소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충주시는 탄금호 피크닉 공원이 개장 3개월 만에 3200여 명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시는 탄금호 일대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활용한 휴식공간을 나들이객에게 제공하고자 중앙탑면 탑평리 117 일원에 탄금호 피크닉 공원을 조성했다.

 

공원 시설은 반려동물 동반이 가능한 구역과 일반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고, 장애인 등을 위한 배려 사이트를 구역 당 1개소씩 마련했다.

 

시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임시운영 기간인 작년 10월 한 달 1800여 명이 다녀갔고, 정식개장에 들어간 11월부터 두 달 간 1400여 명을 불러모으며 충주의 새로운 관광지로 떠올랐다.

 

또한 반려동물을 동반한 이용객이 전체 이용객의 40%에 달하며, 반려인에게도 큰 호응을 얻었다.

 

화로를 활용해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다는 점과 잔잔하게 흐르는 남한강의물결과 어우러져 운치를 돋우는 불멍화로는 이용객들의 호평을 자아냈다.

 

시는 각 사이트에 소화기를 비치해 혹시 모를 화재에도 신속한 초동대처가 가능토록 준비했다.

 

방문객 A씨는 “야외시설임에도 시설 전반이 청결하고 관리가 잘 되고 있는 것 같아 만족한다”며 재방문을 기약했다.

 

시 관계자는 “탄금호 피크닉 공원은 반려동물과 함께하며 탄금호의 자연 풍광을 즐길 수 있게 조성된 휴식공간”이라며, “그 취지에 맞게 이용객의 건의 및 개선요구사항을 반영해 전국적인 명소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탄금호 피크닉 공원은 하루 2회(오전 11시~오후 3시, 오후 5~9시) 운영되며 요금은 소형(2~4인) 1만 원, 중형(4~8인) 1만 5000원, 대형(10~12인) 2만 원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제2회 정기회의 열려
1/2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