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소방서, 2024년 구급대원 폭행 근절 대책 추진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4/03/28 [22:21]

충주소방서, 2024년 구급대원 폭행 근절 대책 추진

충주신문 | 입력 : 2024/03/28 [22:21]

 



충주소방서(서장 엄재웅)가 응급 현장 활동 중 119구급대원 폭력 행위에대한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2024년 구급대원 폭행 피해 방지·근절 대책을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현장 활동 중에 구급대원 폭행 피해가 지속적으로발생하고 있어구급대원의 안전한 현장 활동기반을 조성하고 폭행 피해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추진되었다.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023년 충북에서 6건의 구급대원 폭행으로 16명의 구급대원에게 폭행 피해가 발생하였다. 이중 징역형과 벌금형이 각각 1건 내려졌고 4건은 수사 중에 있다.

 

출동한 소방대원을 폭행 또는 협박을 행사해 소방 활동을 방해할 경우‘소방기본법’제50조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에 소방서는 효과적인 채증과 대응을 위해 구급차 내·외부 CCTV 및웨어러블캠 활용, 소방서 특별사법경찰관 제도 등을 추진·운영하여 구급대원폭행 사고 발생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엄재웅 서장은 “구급대원의 안전이 곧 시민의 안전”이라며 “구급대원들이안전하게 현장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성숙한 시민의식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제2회 정기회의 열려
1/2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