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유형문화재 '삼탄집' 충주시립박물관에 기탁

조선전기 삼탄 이승소 문집, 충주를 읊은 시 등 다수 작품 수록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4/03/30 [13:26]

충북 유형문화재 '삼탄집' 충주시립박물관에 기탁

조선전기 삼탄 이승소 문집, 충주를 읊은 시 등 다수 작품 수록

충주신문 | 입력 : 2024/03/30 [13:26]

 



양성이씨 종중(회장 이쾌동)은 지난 27일 오후 5시충청북도 유형문화재인 <삼탄집三灘集/1513년>을 충주박물관에 기탁했다.

 

양성이씨 종중은 오랫동안 종손인 이호웅 씨가 보관해 온 ‘삼탄집’을 문화유산의 체계적인 보존 및 관리를 위해 충주박물관으로의 기탁을 결정했다.

 

이번에 기탁된 <삼탄집>은 조선전기 문신 이승소(1422~1484)의 문집으로 전체 14권 5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시 800여 편 및 상소문과 서문 등 다양한 글을 수록해, 조선 전기 사회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자료로 가치가 높은 문화유산이다.

 

이승소는 당대에 문장가로 이름난 인물로 국가의 중대한 외교문서 집필에 참여했으며, 그의 문집 <삼탄집> 또한 작품성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았다.

 

충청도관찰사를 역임하였고 충주의 객관과 경영루, 악현 등 지역의 아름다움과 정취를 묘사한 시를 남겼다.

 

조명란 박물관장은 “종중에서 소중하게 간직하던 유물을 박물관에 기탁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박물관은 기탁받은 삼탄집에 대한 보존처리를 거쳐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제2회 정기회의 열려
1/2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