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명칭 변경 '클린센터➜대형폐기물처리장’

시민 밀접 시설․사업․행사 명칭 변경 검토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4/06/13 [16:09]

충주시, 명칭 변경 '클린센터➜대형폐기물처리장’

시민 밀접 시설․사업․행사 명칭 변경 검토

충주신문 | 입력 : 2024/06/13 [16:09]

 

충주시가 시민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시설과 사업, 행사 명칭을 재검토한다.

 

시는 6월 13일 현안점검회의를 열고 클린센터, 충주씨 브랜드 페스티벌, 수안보 플랜티움 등 총 16개의 명칭에 대한 변경안을 논의했다.

 

먼저 ‘클린센터’는 ‘대형폐기물처리장’으로, ‘충주씨 브랜드 페스티벌’은 ‘충주씨 농산물 직거래 한마당’으로 변경을 검토한다.

 

이처럼 시는 명칭에 직관성과 정체성을 부여해 시민들이 느꼈던 모호함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클린하우스’와 ‘앙성면 커뮤니티 이음센터’같이 영어가 혼재한 이름을, 간결하고 직관적으로 변경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생활편의시설 이미지를 제고할 방침이다.

 

특히 연수9호 어린이공원 등과 같이 번호로 부여된 공원이름은 인근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개선할 계획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행정의 성패는 명칭으로 결정되는데, 현재 명칭은 시민들이 이해하기 어렵고 난해한 명칭이 많아 ‘실패한 행정’으로 보이기도 한다”며, “명칭을 통해 충주시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시민들이 단번에 이해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시장은 “명칭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가에 대한 내용을 직관적으로 담아내고, 시민이 기억하기 쉽고 기억하고 싶어야 한다”며, “명칭을 듣는 순간 개념이 잡히고 이해가 되고 호감이 갈 수 있도록, 어린이가 봐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개선해달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시의회 김낙우 의장, 전직 의장단과 오찬 간담회
1/12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