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지역 의료서비스 개선 ‘고삐’...“의료공백은 없다”

응급의료 실무협의체 구성, 조례 개정 등

충주신문 | 기사입력 2024/07/08 [10:15]

충주시, 지역 의료서비스 개선 ‘고삐’...“의료공백은 없다”

응급의료 실무협의체 구성, 조례 개정 등

충주신문 | 입력 : 2024/07/08 [10:15]

 

▲ 충주시보건소  © 충주신문



충주시가 응급의료를 비롯한 지역 필수 의료 서비스 개선에 속도를 올린다.

 

시는 지난 5월, 지역완결 비상진료체계 구축을 위해 소방서와 응급의료기관 등 유관기관 응급의료 실무협의체를 구성했다.

 

협의체는 6월 12일 첫 회의를 갖고 응급환자 분류·인계, 이송, 치료 등 소방-응급의료기관 간 협력 등을 논의했다. 나아가 세부사항을 조율해 이달 중 권역응급의료센터와의 업무협약도 체결할 방침이다.

 

시는 앞선 2월에는 ‘충주시 응급의료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의료인 인건비 등 응급의료기관 지원 기반을 마련, 응급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한 밑작업을 마쳤다.

 

최근에는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의과대학과 지역의료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 의료정보 공유와 인적교류 등 지역 의료서비스 개선을 위한 상시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김명자 충주시보건소장은 “조례 개정, 응급의료 실무협의체 구성 등 지역의 보건의료를 발전시키고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충주, 의료걱정 없는 충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충주시의회 김낙우 의장, 전직 의장단과 오찬 간담회
1/12
광고
광고
광고